“일주일에 하루 먹고 싶은 것 먹기” 실제로 다이어트에 효과적

0

201606141657074402.jpg
점점 더 얇아지는 옷차림에 혹독한 식단으로 체중 감량에 돌입한 이들이 많다. 그런데 다이어트를 하다 일주일에 한 번은 먹고싶은 음식을 마음껏 먹어도 될 것 같다.

끊임없이 식욕을 억제하기 보다 주기적으로 섭취의 자유를 주는 것이 다이어트 효과가 더 뛰어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틸부르그대학 연구팀은 36명의 성인 남성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하루에 1500칼로리만 섭취하도록 제한한 A그룹과 하루에 1300칼로리만 섭취하는 대신 일주일에 하루는 2700칼로리까지 먹을 수 있도록하는 B그룹으로 나눴다.

그 결과 두 그룹 모두 혹독한 식단 조절 다이어트를 했지만 A그룹은 다이어트를 지속할만한 의지가 점차 약해진 반면 B그룹은 다이어트를 지속적으로 하겠다는 의지가 더욱 확실해졌다.

또 일주일에 한 번 초콜릿이나 쿠키 등 간식이나 먹고 싶은 음식을 먹은 B그룹이 A그룹에 비해 행복감도 높았다.

게다가 몸무게 역시 B그룹이 A그룹에 비해 더 많이 감량했다.

연구팀은 일주일에 한 번 원하는 음식을 먹을 경우 "다이어트로 인해 우울해지는 기분을 조절할 수 있어 의지가 약해지지 않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또 성공적인 체중 감량을 위해 "일주일에 하루 ‘치트 데이’를 정해 먹고 싶은 음식을 섭취하면 성공률이 높아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