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운동하면 임신성 당뇨병 위험 줄어”

0

201607301526102021.jpg비만인 임산부가 운동을 하면 임신성 당뇨병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7일(현지시간) 건강 매체 헬스데이 뉴스에 따르면 비만인 여성은 임신중 당뇨병, 고혈압 등 합병증에 걸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임신기간 중 다른 사람에 비해 체중이 더 늘어나는 경향이 있다.

노르웨이 과학기술대학교 연구진은 91명의 여성을 두 그룹을 나누었다. 첫번째 그룹은 감독하에 일주일에 3번 운동을 했다. 러닝머신위에서 35분간 적당한 수준으로 걷고 25분동안 근력운동을 했다. 다른 그룹은 산전 관리만을 받았다.

그 결과 운동을 한 그룹 중 2명만이 임신중 당뇨병이 생겼고 운동을 하지 않은 그룹은 9명이 증세가 발견됐다. 또한 운동을 한 여성들은 출산 후 얼마 지나지 않아 혈압이 감소 했다.

노르웨이 과학기술대학교의 트린 모홀트 박사는 “아기와 엄마 모두에게 장기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어 비만과 관련된 임신 합병증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운동을 하지 못할 의학적 문제가 있는게 아니라면 모든 여성들이 임신기간 중 운동을 할 것을 조언한다. 작은 수준의 운동도 이점이 많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는 26일 미국 ‘공중과학도서관-의학(PLoS Medicine)’ 저널에 실렸다.

djkim@fnnews.com 김동진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