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로 전 재산 잃은 뒤 4개월 만에 로또 당첨.. 인생사 새옹지마

0

201609141908081676.jpg
캐나다의 30대 여성이 화재로 전 재산을 잃은 뒤 4개월 만에 로또 복권에 당첨됐다고 13일(현지시간) 캐나다 CBC뉴스 등이 보도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럼비시에 사는 사라 로스(33)씨는 지난주 6/49복권에 당첨돼 100만 캐나다달러(약 8억6000만원)의 당첨금을 받게 됐다.

사라 씨의 당첨 소식이 주목을 받게 된 건 그가 지난 6월 화재로 집이 전소해 하룻밤 새 모든 것을 잃고 지난 몇 달 동안 월세방을 전전했기 때문이다.

4개월 만에 사라 씨는 빈털털이에서 일확첨금을 횡재한 주인공이 됐다.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신세를 한탄하던 그는 막연한 심정으로 약국에서 복권을 샀다. 하지만 당첨은 꿈에도 생각치 않았다.

그는 "당첨금으로 가장 먼저 한 일이 아이들에게 동물 인형을 사 준 것"이라고 전하고 "아이들이 커 대학에 가면 등록금 걱정은 안 해도 되겠다"며 활짝 웃었다.

또 가족과 함께 여행을 갈 수도 있겠다고 연신 기뻐하면서 직장도 계속 다닐 생각이라고 말했다.

당첨금을 수령한 자리에서 그는 "지난 여름은 너무 힘들었지만 가족과 동네 이웃들의 따뜻한 도움 덕에 버틸 수 있었다"며 집을 잃은 어려운 처지를 외면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