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책방서 발견된 엄마의 마지막 편지.. 15년 만에 딸에게로..

0

201609161550179743.jpg
고인이 된 엄마가 딸에게 쓴 소중한 편지가 15년 만에 전해졌다.

6일(현지시간) 영국 BBC뉴스는 영국 오클랜드 헌책방에서 생긴 이 신비한 사연에 대해 보도했다.

헌책방의 주인 고든 드래퍼 씨는 책 정리를 하던 중 책갈피 사이에서 떨어진 편지 한 장을 발견했다.

"내 작은 보물 베서니"에게 쓰여진 편지는 "너희 아버지가 이 편지를 읽어줄 때쯤이면, 나는 하늘나라에 가 있겠지"라는 문장으로 시작한다. 누군가 죽기 전 쓴 편지인 것이다.

편지는 다름아닌 편지의 주인인 베서니의 엄마가 딸에게 미리 써 둔 것으로 "엄마는 항상 너를 하늘에서 지켜볼 테니 바르고 착한 딸로 커서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아야 한단다. 나는 영원히 너의 엄마이고 엄마를 잊지 않기를 바란다. 딸아. 사랑한다"라는 내용이었다.

헌 책 속에 고이접혀 있던 이 편지에는 사진이 함께 들어있었다. 사진 속에는 선글라스를 낀 짧은 머리의 여성이 어린 여자아이를 끌어안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201609161550171567.jpg
고든 씨를 사진 속 여성을 단번에 알아봤다. 그녀는 헌책방을 자주 찾던 손님이었다. 고든 씨는 "헌책방의 단골손님으로 매우 친절하고 너그러운 손님이었다"고 회상했다.

고든 씨는 이 편지를 반드시 딸에게 전해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는 지역 신문에 이 사연을 알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얼마 뒤 놀랍게도 딸 베서니가 연락을 해 왔다.

말 없이 편지를 읽은 베서니는 "제가 가진 엄마의 마지막 조각"이라며 고든 씨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편지를 쓴 엄마 리사 씨는 15년 전 베서니가 6살 때 사망했다.

19개월 아들을 둔 어엿한 엄마가 된 베서니는 아들 올리버가 충분히 이해할 정도로 자라면 이 편지에 대해 설명해줄 것이라고 전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