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 나도 데려가시게” 한날 사망한 결혼 59년 노부부

0

201609170346371109.jpg
59년간 잉꼬부부로 살던 한 노부부가 한날 손을 꼭 잡은 모습으로 사망했다.

15일(현지시간) 미국 더피플은 한날 함께 천국으로 떠난 돈 리벤굿(84)과 마거릿 리벤굿(80) 부부의 사연을 전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콘코드 캐롤리나 의료원에 입원해있던 노부부는 지난달 22일 사망했다. 결혼한 지 올해로 59년이 됐지만 여전히 서로의 손을 놓지 않은 모습이었다.

돈 할아버지는 폐섬유증과 양측성 폐렴으로 숨 쉬기가 힘든 상태였으며 마거릿 할머니는 암을 비롯한 합병증으로 투병 중이었다.

처음에는 병원 다른 층에 입원해 있던 부부는 최근 자녀들의 간곡한 요청으로 같은 병실을 쓰게됐다. 평소 서로에 대한 사랑이 지극했던 부모님을 위한 결정이었다. 치료 장치는 달랐지만 두 사람의 주치의였던 랜디 시슬러 박사는 환자와 가족들을 위해 기꺼이 허락했다.

한 병실을 쓰게된 부부는 링거와 주사 자국이 가득한 손을 꼭 붙잡았다. 아들 비버씨는 "부모님이 함께 계시는 모습을 보니 갑자기 모든게 괜찮은 것 같았다"고 말했다.

몸이 아파 제대로 말을 할 수조차 없었지만 노부부는 항상 손을 꼭 잡고 있었다. 간호사 드니스 호퍼는 "병실 안에 가본 사람이라면 모두 부부의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다 지난달 22일 오전 8시께 마거릿 할머니가 먼저 세상을 떠났다. 그리고 이날 오후 5시 19분 돈 할아버지가 뒤를 따랐다.

돈 할아버지는 자녀들에게 "우리는 함께 걸을 수 있어. 우리가 마치 결혼했던 그날처럼 말이야"라는 말을 남겼다.

59년을 한결같이 사랑했던 노부부의 사망 소식에 이를 지켜본 병원 의료진들 역시 깊은 애도를 표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