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작아진 북극해 얼음.. 기후조절 기능 잃었다?

0

201609171750137133.jpg
지구 기후변화의 척도로 꼽히는 북극해 얼음이 위성관측 사상 두 번째로 작은 면적으로 줄어들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CNN 뉴스 등은 올해 9월 10일 측정된 북극해 얼음 면적이 440만㎢에 불과해 역대 두 번째로 작은 면적을 기록했다고 미 국립빙설자료센터(NSIDC)와 항공우주국(NASA)의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는 지난 2012년 9월 17일 총면적 339만㎢를 기록한 이래 두 번째로 작은 수준으로, 2007년 9월 기록과도 맞먹는다.

북극해 얼음은 기후변화의 척도이자 지구의 온도를 유지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하지만 최근 들어 북극해 얼음 면적이 계속 줄어들면서 이 같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호주 남극 기후·생태계 협력연구센터(ACE CRC)의 잰 리저 박사는 "해빙은 태양 복사 에너지를 다시 우주로 반사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아직 해빙이 좀 남아 있기는 하지만 깨진 컵으로 차를 대접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리저 박사는 "컵이 한번 깨지면 파편이 남아도 차를 담을 수는 없듯 해빙이 망가지고 평소보다 얇아지면 수백 년 동안 해오던 기후 조절 기능을 할 수 없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3세대가 지난 뒤에는 더는 해빙을 찾아볼 수 없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NSIDC 등은 1978년 이후 위성을 이용해 얼음 면적을 관측하고 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