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굴러다니던 항아리.. 알고보니 3억원 짜리

0

201610291558484717.jpg
집에서 굴러다니던 항아리.. 알고보니 3억원 짜리 보물

한 수집가가 70여년 전 골동품가게에서 단돈 1만원을 주고 산 백자 항아리가 약 2억8000만원 짜리라는 평가를 받았다고 26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주인은 지금으로부터 70년 전인 1946년 영국 런던의 한 골동품 가게에서 이 항아리를 구매했다. 가격은 9.10 파운드(약 1만3000원) 정도였다.

이 백자는 뚜껑이 있는 형태로, 길이는 10㎝ 정도로 매우 작으며 겉면과 뚜껑 윗면에 푸른색 염료로 용이 그러져 있다. 당시 런던에서는 이런 오리엔탈풍의 물건을 쉽게 찾아 볼 수 없었다.

시간이 흘러 주인이 사망하고 그의 가족들이 보관하던 항아리는 집 선반에서 먼지와 함께 놓여있었다.

그런데 최근 큰 홍수로 집이 망가져 급하게 수리비가 필요했던 가족들은 집 안에 있던 물건들을 하나 둘 팔기 시작했다. 그 중 하나가 이 백자였다.

가족은 골동품 전문가로부터 감정을 받았다가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예상 경매 낙찰가가 20만 파운드, 우리 돈으로 무려 2억8000만원에 달했기 때문이다.

알고보니 이 백자는 청 왕조 옹정제 때 만들어진 것으로 약 300년이나 된 물건이었다. 게다가 이 시대에 만들어진 도자기나 항아리 중 지금까지 내려오는 것은 몇 점이 되지 않는다.

아시아 예술품 전문가인 존 액스퍼드는 "옹정제 시대에 만들어진 도자기나 항아리 중 지금까지 이어져 내려오는 것은 많지 않다"며 "무엇보다도 런던의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그 어떤 중국 예술품보다 더욱 양호한 보존 상태를 자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매는 다음 달 15일 영국 잉글랜드 솔즈베리에서 열릴 예정이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