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보다 아들 출산이 엄마 건강에 더 나빠.. 과학적 근거

0

201611151550213715.jpg
딸보다 아들 출산이 엄마 건강에 더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그라나다대 하비에르 디아즈 카스트로 박사 연구팀은 남아 출산 산모 27명, 여아 출산 산모 29명 총 56명을 상대로 제대혈과 아기 혈액에 대한 검사를 분석했다.

그 결과 남아를 출산한 산모가 받은 산화 스트레스(Oxidative stress) 정도가 여아를 낳은 산모에 비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아이를 출산하면 염증을 유발하는 화학물질이 산모의 몸에 생성되는데 남아 출산 시 여아 출산 경우보다 훨씬 많다는 것이다.

산화스트레스 정도가 높을수록 생체 산화 균형이 무너지면서 세포의 유전자에 영향을 미치거나 손상을 주며 지속될 경우 면역체계가 약화된다.

심지어 심장 질환, 알츠하이머 우울증 등 질환에 더 쉽게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여아는 남아에 비해 산화 스트레스 정도가 낮기 때문에 스트레스에 더 유연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 결과는 소아과학 기초연구분야 학술지인 ‘소아과 연구’ 최신호에 실렸으며 영국 데일리메일 등이 10월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