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싫다는 트럼프 1168억 펜트하우스 보니.. “뉴욕의 베르사유”

0

201611161421417024.jpg
파격적인 언행으로 백악관 입성에 성공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69)이 파격 행보를 이어나갔다.

미국 대통령 관저인 백악관 대신 자신의 집인 뉴욕 펜트하우스에서 지내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얼마나 마음에 들면 힘들게 쟁취한 백악관보다 더 좋을까. 1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트럼프 당선인과 아내 멜라니아 트럼프(46), 막내 아들 배런(10)이 살고 있는 뉴욕 맨해튼 트럼프 타워의 펜트하우스 내부를 소개했다.

201611161421417113.jpg
트럼프 가족은 뉴욕 미드타운이스트에 위치한 트럼프타워 최상층 펜트하우스에 살고 있다. 총 68층 짜리 건물인데 66층부터 3개의 층을 사용한다. 시세는 약 1억 달러(약 1168억원)으로 알려져있다. 

센트럴파크가 훤히 내다보이는 이곳은 맨해튼 중심지로 매일 밤 최고의 야경을 선사한다.

인테리어는 마치 프랑스 태양왕 루이 14세의 베르사유 궁전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화려함을 자랑한다. 외신들은 ‘미니 베르사유’라고 부르기도 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역시 ‘순금’이다. 접시나 전등, 꽃병 등 작은 소품에서부터 의자나 책상 등 가구 곳곳이 순금으로 장식돼있다. 기둥과 바닥은 대리석, 천장에는 공간마다 눈이 부신 크리스털 샹들리에가 걸려있다. 

201611161421422962.jpg
하지만 화려함만이 전부는 아니다. 여기에 고대 그리스 장식물과 각종 진품 명화로 우아함을 더했다.

인테리어는 70~80년대 유명인들의 인테리어를 담당한 안젤로 동기아의 작품이다. 

한편 1983년 완공된 트럼프 타워는 도널드 트럼프의 ‘상징’이다. 그는 뉴욕 한복판에 고급 주상복합 건물을 짓고 싶어하다 몇 년간 눈여겨본 빌딩을 인수해 트럼프 타워를 완성했다.

트럼프는 대선 당시에도 유세가 끝나면 전용기로 돌아와 자신의 침대에서 자는 것을 고집할 정도로 트럼프 타워 사랑이 지극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현재 트럼프 타워는 내년 1월 미국 대통령 취임식 다음날까지 반경 3.7㎞가 비행제한 구역으로 정해졌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