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굶어죽는데.. 딸 862억 초호화 결혼식 연 전직 장관 ‘뭇매’

0

201611181019457409.jpg
인도에서 재벌 출신 유력 정치인이 딸을 위해 800억원대의 초호화 결혼식을 열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BBC뉴스 등에 따르면 인도 남부 벵갈루루에서 광산재벌 출신이자 정부 장관을 지냈던 갈리 자나르단 레디가 이날까지 닷새간 진행된 딸의 결혼식에 무려 50억 루피(약 862억원)을 썼다.

레디는 딸 브라마니의 전통 혼례 예복 ‘사리’에만 1억7000만루피(약 29억2900만원)를 사용했다. 브라마니는 전신을 총 9억루피(약 155억700만원) 상당의 보석으로 치장했다. 
201611181019426479.jpg
또 결혼식 행사장으로 사용하기 위해 벵갈루루 고궁 지역에 발리우드(인도 영화) 미술 감독들을 불러 유명 힌두사원을 본뜬 ‘세트장’을 만들었다.

초대된 하객은 무려 5만명. 입구에서 행사장으로 손님들을 이동하기 위해 40대의 우마차가 동원됐으며 2000대의 택시 및 헬리콥터 십여대도 운행됐다.

어마어마한 규모에 질서 유지를 위해 경비원 3000명에 폭발물 탐지견을 동반한 경찰 300명이 배치됐다.

201611181019471652.jpg
정부의 기존 고액지폐 사용중지 조치로 상당수 주민들이 하루하루 사용할 현금이 없어 곤란을 겪는 터에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대다수가 박탈감을 호소하고 있다. 당장 끼니를 걱정할 정도로 빈곤 속에 살아가는 국민들이 대다수인데, 결혼식 며칠에 터무니없이 많은 돈을 썼다는 것이다.

일부는 레디가 장관 재직 중 부패 혐의로 교도소에 복역한 점을 들어, 그가 과시하는 현재의 부(富)가 바로 ‘검은돈’이고 지적했다. 레디는 현재는 당적을 바꿨지만, 여당인 인도국민당(BJP) 소속으로 카르나타카주 정부 장관을 지냈다. 이 주의 1인당 연간 국내소득은 우리 돈 216만원에 불과하다. 

201611181019399779.jpg
이 때문에 BJP 지도부는 정부가 검은돈 근절을 위한 대대적인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음을 들어 이 지역 당간부들에게 가능한 한 이번 결혼식을 멀리하라고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카르나타카주 BJP 대표 등 상당수 간부가 결혼식에 참석한 모습이 목격됐다.

레디 측은 "비용은 이미 6개월 전에 다 치렀고 모든 내용을 세무당국에 신고했으니 문제가 될 게 없다"며 "결혼식 비용은 싱가포르의 부동산을 담보로 대출받았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가열되자 인도 국세청은 이 초호화 결혼식에 들어간 비용의 출처 등을 자세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