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엌 칼 하나로 사람 살린 의사 英화제

0

201612241244544498.jpg
럭비 경기를 관람하던 한 의사가 경기 도중 큰 부상을 선수의 생명을 ‘주방용 칼’로 살렸다고 21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이 보도했다.

영국 랭커셔주 스토니허스트 대학에서 관중으로 럭비 경기를 보고있던 밥 쿠페 의사는 럭비선수 톰 카루스가 태클로 의식을 잃자 대기 중이던 의료진과 함께 경기장으로 뛰어갔다. 톰의 상태가 심각해 보였기 때문이다.

쓰러진 톰은 이미 의식이 없었다. 대동맥이 터졌으며, 뇌에 충분히 혈액이 공급되지 않아 뇌졸중을 일으켰다. 폐 또한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괴사할 위기였다.

쿠페 의사는 "폐에 공기가 드나들 수 있는 구멍을 뚫어야 했다"며 "의료진과 상의 끝에 근처에 있던 부엌칼을 이용해 카루스의 가슴에 구멍을 냈다. 이후 그는 호흡을 되찾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호흡을 되찾은 카루스는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았지만, 부상이 심각해 다시는 럭비를 할 수 없다는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목숨을 건졌다는 사실만으로도 다행이라고 여기는 톰의 엄마 사라 카루스씨는 "쿠페 의사의 빠른 대처에 너무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카루스의 수술을 집도한 의사는 "조금만 늦었어도 그는 뇌사에 빠졌거나 목숨을 잃었을 것"이라며 "쿠페의 빠른 대처가 그의 목숨을 살렸다. 우리도 카루스가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