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고교 행사 무개념 ‘나치 행렬’에 비난 폭주.. 교사가 히틀러 분장

0

201612261334076571.jpg
대만의 한 고등학교 교내 행사에서 학생들이 독일 나치 군복을 입은 채 가장 행렬을 벌여 비난을 받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대만 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대만 신주시 광푸고급중학교(고등학교)의 개교기념일 행사에서 일부 학급 학생들이 나치 군복을 입고 깃발을 흔들며 가장행렬을 벌였다.

학생들은 나치문양(하켄크로이츠)이 새겨진 깃발을 들고 행진했으며 일부 학생이 널빤지로 만든 나치 탱크 위에서 나치식 경례를 했다. 심지어 이 학교 교사는 나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처럼 분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알려지자 타이베이 주재 이스라엘 경제문화 사무처(대사관격)는 학생들의 행동이 개탄스럽고 충격적이라고 비판한 뒤 대만 당국이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의 역사와 의미를 가르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독일과 대만 간 연락 창구인 대만주재 독일협회도 페이스북을 통해 나치 문양이 인권 무시와 박해를 의미한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201612261334073685.jpg
네티즌들은 역시 학생들의 무개념 행동을 비판하는 글을 대거 게시했다.

사건의 파문이 확산되자 대만 총통부는 학생들의 행동이 전쟁 중 탄압의 희생자들에 대한 무시와 근대 역사에 대한 무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교육 당국에 적절한 조치를 지시했다.

대만 교육부는 사건에 대한 사과 성명을 배포한 뒤 광푸고등학교를 직무 태만으로 보조금 감축 등 처벌을 하겠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우방 국민의 감정을 해친데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학급 담임교사는 학생들이 투표를 통해 나치를 가장행렬 주제로 결정했을 때 바로 거부하지 못한 것이 자신의 직무 소홀이라며 사과한 뒤 학생들에게 한 번 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