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멀리 있는 연인과 키스할 수 있어요

0

201612291111247876.jpg
문자나 화면으로 사랑하는 가족과 연인에게 애정을 전하곤 하지만 뭔가 아쉬운게 사실. 그런데 곧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들과 실제같은 ‘입맞춤’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영국 런던대학교 컴퓨터 과학 연구팀은 최근 입술의 감촉과 움직임을 전달하는 장치 ‘키신저’를 내놨다. 모바일로 전하는 키스 메신저라는 뜻의 키신저는 이름답게 스마트폰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입맞춤을 전달할 수 있다.

201612291111230722.jpg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멀리 떨어진 두 사람이 각자의 스마트폰에 장치를 연결한 뒤 페이스타임이나 스카이프를 시작하면, 키신저가 센서의 의해 감지된 2명의 입술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송수신 한다.

장치는 플라스틱과 실리콘 패드가 결합돼 있는데, 실리콘 패드에는 역각 센서와 액추에이터(전기적인 신호의 변화를 이용하여 물리적인 상태를 바꿔주는 장치)가 내장돼 있다.

201612291111255412.jpg
액추에이터로 움직임을 재현해 마치 실제로 눈앞의 상대와 키스하고 있는 것 같은 상황을 만들어낼 수도 있다.

엠마 얀 장 연구원은 "입맞춤은 애정을 드러낼 수 있는 가장 직접적인 표현 중 하나"라며 "관계에 있어서 친밀함과 유대감을 유지하는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키신저는 아직 테스트 단계로 상품화 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기계나 인터넷을 이용해 친밀감을 나누는 시대가 생각보다 훨씬 빨리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