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건강 위해 “탯줄 빨리 자르지 마세요”

0

201612291529486222.jpg
미국 산부인과학회(ACOG)는 출산 이후 ‘최소 30초~1분 뒤에’ 탯줄을 자를 것을 의사들에게 권고했다. 탯줄을 너무 일찍 자르지 않는 것이 아기의 건강에 좋다는 연구 결과들을 마침내 받아들인 것이다.

이는 기존 2012년판 권고와 비교하면 시간이 2배로 늘어난 수치다. 당시에도 탯줄을 출산 1~5분 뒤에 자르는 것이 좋다는 연구 결과들이 있었으나 ACOG는 조산아 외에 정상 신생아에게도 이롭다는 ‘증거가 약하다’며 기존 방침을 유지했다.

그러나 21일(현지시간) ACOG는 이를 개정했다. 효과를 뒷받침할 최신 결과들이 계속 나와서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 권고(1~3분 뒤)나 학회 차원의 권고가 있는 일부 나라들에 비해선 여전히 보수적인 편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학회 차원의 권고는 없다.

자궁 속에서는 태반이 태아의 폐 역할을 하며, 탯줄은 영양공급을 해주는 생명선이다. 아기는 태어난 지 몇 초 만에 스스로 폐로 호흡하게 되지만 완전히 적응하기까지 일정 시간이 필요하다. 이때 산소가 모자랄 수 있다.

그동안 연구결과들에 따르면, 이 시간동안 탯줄을 통해 산소와 철분 등 영양이 풍부한 혈액이 직접 공급되면 아기의 철분 결핍과 빈혈 등을 예방하고 뇌 발달 정도나 면역력도 더 높일 수 있다.

미국 데이비스 캘리포니아대학 연구 결과를 보면 출산 후 2분 뒤 탯줄을 자른 아기들이 10초 이내에 자른 아기들에 비해 철분량이 27~47mg 더 많이 공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생아 1~2개월 필요량에 해당한다.

또 각각 10초와 3분 뒤 탯줄이 잘린 아기들을 대상으로 생후 4개월 때 측정한 결과, 3분 후 자른 아기들의 철분 수치가 더 높았으며, 빈혈에 걸린 경우는 더 적었다. 이 아기들은 생후 1년간 피로, 황달, 빠른 심장박동 증상이 나타나는 비율도 더 낮았다.

ACOG는 황달 증상이나 호흡에 문제가 없는지 등을 주의 깊게 관찰해 응급의료가 필요할 경우엔 탯줄 자르기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