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150채 잿더미 속 ‘살아남은’ 집 한 채.. 日화제

0

201612301011410958.jpg
주택 150여채를 전소시킨 큰 화재에서 기적처럼 ‘살아남은’ 집 한 채를 28일(현지시간) 일본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니가타현 이토이가와시에서 지난 22일 큰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11시간만에 꺼졌지만, 이 사고로 주택 150여 채가 잿더미로 변했다.

그런데 폐허 속에서 홀로 우뚝 서 있는 집 한 채가 있었다. 회사원 가나자와 타카오(35)씨의 집이었다. 인근 가옥들이 모두 불에 타 주저앉았지만 가나자와씨의 집은 무슨 일이 있었냐는 듯 경미한 피해만 입었다.

가나자와씨에 따르면 집의 유리에 금이 가고, 에어컨 실외기에 녹이 슨 것 외에 별다른 피해가 없었다.

2007년 이 집을 산 그는 당시 니가타에 지진과 화재 등 재해가 많아 건축가에게 ‘튼튼한 집’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벽과 지붕은 스테인리스를 넣어 보강했고, 창문에는 와이어가 들어간 이중유리 등을 이용했다. 

그는 "비용이 다른 주택에 비해 1.5배 비쌌지만, 이런 보강 덕에 재해 속에서 버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화마에서 홀로 살아남은 집의 비밀은 여전히 풀리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