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4700만원에 낙찰된 거대 물고기

0

201612301038426145.jpg
중국에서 물고기 한 마리가 1억4700만원에 팔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

29일(현지시간) 중국 인민일보 영문판 피플데일리는 지린성 차간 호수에서 열린 물고기 경매에서 25kg에 육박하는 거대 물고기가 무려 85만위안(약 1억4700만원)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제15회 지린성 얼음 낚시 대회를 맞아 28일 차간 호수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물고기를 낚으며 호수의 신에게 풍요로운 수확을 기원하기 위해서다.

잡은 물고기 중 가장 큰 것, 이른바 ‘킹 피시’는 그 자리에서 바로 경매에 부쳐진다.

올해 킹 피시의 무게는 25kg. 처음으로 잡힌 물고기인데다 위용을 자랑하는 몸집에 무려 85만위안(1억4700만원)에 낙찰됐다.

이곳에서 잡힌 겨울 물고기를 먹으면 새해에 복을 받는다는 속설이 있다.

중국에서 큰 호수로 열 손가락 안에 드는 차간 호수에서는 매년 얼음 축제가 열린다. 낚시, 경매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을 위한 다양한 행사가 준비돼 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