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연쇄 빈집털이 골머리.. 톱 모델 켄달 제너 2억원 보석 도둑맞아

0

201703171051584167.jpg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지역의 스포츠 스타와 연예인 집에 빈집털이 도둑이 잇달아 출몰하는 가운데 이번에는 유명 모델 켄달 제너(22)가 20만 달러(2억2600만원) 상당의 보석류를 도둑맞았다.

16일(현지시간) 미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에 따르면 최근 마몬트 애비뉴의 할리우드 힐스 인근에 있는 제너의 저택에 도둑이 들어 보석류 등 다수의 귀중품이 사라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LA경찰은 주변을 수색했으나 용의자를 찾지 못했다.

제너는 현재 미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모델 중 한 명으로 할리우드 스타 킴 카다시안의 이복 동생으로도 유명하다. 
 
제너는 이 집을 최근 배우 존 크라진스키와 에밀리 블런트에게서 650만 달러(약 73억5000만원)를 주고 매입했다.

한편 지난달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 가드 닉 영의 집에 빈집털이 도둑이 들어 50만 달러(5억8000만원) 상당의 보석류 등이 사라졌다.

그 전에는 미국프로야구(MLB) LA 다저스 야시엘 푸이그의 자택에서 도둑이 침입해 17만 달러 상당의 금품을 훔쳐 달아났다. 비슷한 시기에 가수 앨라니스 모리셋 자택에서도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일련의 절도 사건에 연관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