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전에는 NO’.. 운동 효율을 뚝 떨어뜨리는 음식 5

0

201703200908516978.jpg
퍼스널 트레이닝(PT)이나 필라테스 같은 운동을 많이 등록하는 봄이다. 최근에는 유튜브나 소셜 콘텐츠로 운동 정보를 얻기 쉬워져 ‘홈 트레이닝’ 중인 사람들도 많다. 하지만 직장인이나 모임 자리가 많아지는 대학 신입생들은 사회 생활하며 식이요법을 지키기가 만만찮다.

운동 전에 먹으면 안 좋은 음식 다섯 가지를 알아보자.

■정제된 탄수화물

정제 과정을 거쳤거나 가공식품에 많이 들어있다. 케이크, 과자, 초콜릿, 흰 밀가루, 흰쌀 등이다. 정제된 탄수화물은 흡수가 빨라 몸 안 혈당치를 빠르게 높인다. 탄수화물을 과하게 섭취하고 운동하면 소화불량, 복통, 설사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녹색 채소

녹색 채소류는 몸에 좋다고 알려졌지만 역시 운동 전에 섭취하면 부작용이 생긴다. 식이섬유가 풍부해 소화될 때 메탄, 이산화탄소, 수소 등이 발생한다. 복부가 팽창하니 운동하다가 통증이 생길 수 있다. 식단 조절을 한다고 배추나 양상추, 브로콜리를 먹을 때가 많은데 많이 먹지 않더라도 운동 전에는 삼가는 편이 좋다.

■씨앗류

햄프시드, 아마씨 등도 피해야 한다. 녹색 채소와 마찬가지로 우리 몸에 좋지만 역시 식이섬유가 많아 복통을 유발할 수 있다. 운동 뒤에 먹도록 하자.

■매운 음식

매운 음식은 대체로 칼로리가 높다. 고칼로리도 문제지만 캡사이신 성분이 들어간 음식은 소화에 걸리는 시간이 길다. 위 점막도 자극하기 때문에 복통, 속쓰림, 구토 등을 유발한다.

■국물 요리

소금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짜다고 여겨지는 음식보다 국물 요리에 더 많은 나트륨이 함유된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이 나트륨 성분이 신장을 자극해 혈액순환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물론 굶고 운동하러 가면 운동 강도를 높이기 어렵다. 음식은 운동을 위한 에너지원이기도 하다. 운동 전에는 위 음식류를 피하고 통밀빵, 고구마, 바나나, 그릭요거트, 아몬드, 건포도 등을 섭취하면 좋다. 운동이 끝나면 늦어도 2시간 이내에 단백질과 수분을 섭취해 근육의 피로를 풀어주자.

ocmcho@fnnews.com 조재형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