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男 성전환 전후 녹음.. 홀로 완성한 ‘남녀 듀엣곡’ 화제

0

201703211045422577.jpg
스웨덴에서 한 남성이 홀로 환성한 남녀 듀엣곡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스웨덴 더 로컬 등은 ‘찰리 펙’이라는 남성이 부른 남녀 듀엣곡 ‘홈(Home)’이라는 노래의 동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노래에 나오는 두 명의 남녀 가수는 모두 펙 본인, 동일 인물이다.

여성으로 태어난 펙은 이 노래의 높은음 부분은 남성으로 전환하기 위해 테스토스테론 약물치료를 받는 첫날 녹음했고, 낮은음 부분은 9개월 후에 녹음한 뒤 이를 편집해 한 곡으로 완성했다.

원곡은 에드워드 샤프와 더 마그네틱 제로즈가 불렀다.

이 때문에 이 동영상에는 ‘홈(커버)-트랜스젠더 사회에 보내는 헌정곡’이라는 제목이 붙었다.

동영상은 공개되자마자 화제가 되면서 유튜브 조회 수가 이미 9만7000회를 넘어섰다.

펙은 ‘더 로컬’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이 동영상이 이처럼 많이 퍼질지 생각하지 못했다. 사람들이 이처럼 평가해줘서 매우 기쁘다"면서 "거칠게 비판하는 사람도 있지만, 손에 꼽을 만큼 적은 수"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이디어를 생각해 낸 그는 음악가 친구들과 접촉해 이를 실현할 수 있었다. 그가 노래를 녹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펙은 "인생을 살아오면서 나는 많은 사람의 스토리와 발전을 듣고 용기를 얻어왔다"면서 "나는 다른 사람들에게 받은 혜택을 돌려줄 수 있는 나만의 방법을 찾기를 원했다"고 말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