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겨우 한 스푼’ 사립 어린이집 충격 급식에 비난 폭주

0

201703211113477138.jpg
일본에서 유아들에게 열악한 급식을 제공해 온 사립 어린이집에 비난이 폭주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일본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효고현 히메지시에 위치한 한 사립 어린이집에서 유아들에게 어른 숟가락으로 1스푼 불과한 급식을 제공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사태는 허가된 정원을 초과한 어린이를 받으면서 벌어졌다.

지방자치단체가 특별 점검한 결과 이 어린이집은 허가된 정원인 46명의 절반 정도인 22명의 아동을 더 받아 운영하고 있었다.

그러나 급식은 원래 정원에 맞춰 준비됐다. 아이 수대로 나누다 보니 형편없이 적은 량의 음식이 아이들에게 제공됐다.

특히 어린이집에 다니는 0~5세 아동 가운데 1~2세 유아에게 상대적으로 더 적게 준 것으로 나타났다.

쌀밥에 반찬 두가지 뿐인 허술한 식단에다 반찬량은 어른 숟가락으로 한 스푼 정도다.

이 어린이집은 2003년 인가외 보육시설로 운영되다가 2015년부터 효고현 인정 어린이집으로 등록됐다. 이후 지자체로부터 연간 5000만엔(약 5억원)씩 지원받아왔다.

히메지시는 이달 중 어린이집 인가를 취소할 방침이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