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에 동전 50상자 가져온 中남성.. 세는 데 한 달

0

201704191341324977.jpg
중국의 한 식당 주인이 예금을 하기 위해 은행에 동전으로 가득찬 상자 50개를 가져왔다.

14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허난성 카이펑 퉁쉬현에 위치한 한 지방 은행에 6일 한 남성이 50개가 넘는 상자를 화물차에 싣고 나타났다.

남성이 싣고 온 50여개의 상자 속에는 동전이 가득 담겨 있었다. 동전은 대부분 중국 화폐 단위 중 가장 작은 단위인 5자오(약 83원)와 1위안(약 166원)짜리였다. 무게는 약 2.5톤이나 됐다.

보도에 따르면 동전을 가져온 남성의 이름은 샤오 쥔창으로 교외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샤오 씨는 손님들에게 받은 동전을 몇 년이나 쌓아뒀고 무려 50상자에 이르게 된 것이다. 

201704191341339607.jpg
은행 측은 우선 상자를 모두 받았지만 샤오 씨에게 돈을 세는 데에 한 달 정도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상자 1개에는 약 2000위안(약 33만원)에서 5000위안(약 83만원) 사이의 금액이 있을 것으로 추정됐다. 은행 측은 총액을 약 22만9300위안(약 3800만원) 정도로 예상했다.

이날부터 7명의 은행 직원들이 동전을 세기 시작했다. 근무 시간 외에 1시간 이상 초과 근무를 했다. 직원들은 돈을 너무 많이 만져 지문이 까맣게 변했다. 

일주일 정도가 지나자 약 8만위안(약 1326만원)정도의 동전을 셌다. 은행 지점장인 리 춘홍씨는 "쉽지 않은 일이지만 작업을 완벽히 끝마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