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고른 잘 나온 사진, 남들이 보면 ‘글쎄’.. 왜?

0

201704201043449055.jpg
카카오톡,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상에서 프로필 사진은 자신을 나타내는 첫 이미지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프로필 사진을 고를 때 신중을 기한다.

그런데 정말 내 모습이 잘 나온 사진을 올려두고 싶다면 반드시 다른 사람에게 물어보는 게 좋을 것 같다. 본인이 잘 나왔다고 생각한 사진과 타인이 잘 나왔다고 골라준 사진이 대부분 다른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학 심리학과 데이빗 화이트 연구팀은 온라인에서 프로필 사진이 첫인상에 중요하다는 사실에 입각해 어떤 사진을 선택했을 때 긍정적인 효과를 볼 수 있는지를 알아봤다.

연구팀은 102명의 대학생에게 셀카 12장을 가져오도록 해 어떤 사진을 프로필 사진으로 공개하고 싶은지 고르도록 했다.

다음으로는 참가자들은 다른 사람이 가져온 사진들 중 상대방이 가장 잘 나왔다고 생각되는 사진을 골라줬다. 

그 결과 본인이 선택한 잘 나온 사진과 타인이 잘 나왔다고 여기는 사진이 달랐으며, 다른 사람이 골라준 사진이 훨씬 더 긍적적인 인상을 줬다.

이를 입증하기 위해 연구진은 선택된 두 장의 사진 중 어떤 사진이 더 긍정적인지 판단해 줄 심사위원 160명을 추가로 모집했다.

이들에게 각 사진을 10점 만점으로 평가하게 한 결과 타인이 잘 나왔다고 골라준 사진들이 본인이 선택한 사진들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화이트 박사는 "자신의 얼굴은 매일 보기 때문에 친숙하다"며 "늘 비슷하기에 사진을 고르는데 최선의 선택을 하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연구진은 프로필 사진을 바꿀 때 보다 긍정적인 첫인상을 주고 싶다면 다른 사람에게 물어볼 것을 추천했다.

이 연구 결과는 14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 ‘인식 연구’에 올랐으며 라이브 사이언스 등이 보도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