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받을 때 ‘단 음식’ 먹으면 풀리는 이유

0

201705261652191443.jpg
‘설탕’이 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의 분비와 뇌에서 스트레스 반응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데이비스 캘리포니아 대학 영양학교수 케빈 라우게로 박사팀은 18~40세의 여성 1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실험대상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11명은 12일 간 아침, 점심, 저녁 식사 때 설탕 음료를, 나머지 8명은 아스파탐 함유 음료를 마시게 했다. 실험기간 동안에는 다른 음료는 마시지 못하게 했다.

실험 전후 참가자들은 어려운 수학 문제를 풀었다. 

그런 다음 연구진은 이로 인한 뇌의 스트레스 반응을 측정하기 위해 자기공명영상(MRI)에 의한 뇌 조영과 함께 부신에서 분비되는 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 수치를 측정하기 위해 타액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설탕 그룹이 아스파탐 그룹에 비해 코르티솔 반응이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MRI 분석결과는 스트레스에 민감한 뇌의 기억중추인 해마가 설탕 그룹에게서만 활성화된 것으로 밝혀졌다. 해마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활동이 억제되는 것이 정상인데 설탕 그룹은 이러한 반응이 나타나지 않은 것이다.

라우게 박사는 "이는 사람이 스트레스를 받을 때 ‘설탕’과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에 끌리는 이유를 설명해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지난해 미국내분비학회 학술지 ‘임상내분비학·대사 저널’에 실렸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