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찍힌 사진 한 장”.. 길거리서 빵 팔던 여성 ‘인생역전’

0

2016-02-15-085223.jpg

길거리에서 우연히 찍힌 사진 한 장 때문에 길거리에서 빵을 팔던 여성이 모델로 ‘인생역전’을 하게 됐다.

10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팝가수 타이니 탬파는 자신의 고향인 나이지리아를 여행하고 있었다. 그곳에서 탬파는 동행한 가수이자 작곡가인 타이 벨로와 몇 장의 사진을 찍었다. 

그런데 길거리에서 그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여성이 있었다. 그녀는 수수한 차림으로 머리에 빵을 짊어지고 길거리를 지나가고 있었다. 타이 벨로는 그녀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타이 벨로는 이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공유했다. "도대체 그녀가 누구일까. 모든 사람이 그녀가 모델이 아니냐고 물어봤다. 하지만 완벽한 우연이었다. 그녀는 그저 내가 사진을 찍는 동안 걸어다녔을 뿐이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다. 그녀는 반드시 모델이 돼야한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벨로는 "그녀가 관심이 있다면 모델 포트폴리오를 만드는데 도움이 되고 싶다. 그녀는 너무나 아름답고 사진에 잘 찍힌다. 그녀를 찾을 방법을 찾을 거다. 여러분도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곧 출동한 ‘누리꾼 수사대’에 의해 그녀의 존재가 밝혀졌다. 여성의 이름은 올라주모크 오리사구나. 올해 27세로 14개월 된 딸 하나가 있는 엄마였다. 그녀는 나이지리아 오순에서 헤어스타일리스트로 일했지만, 충분한 돈을 벌지 못하자 빵을 팔기 위해 가족과 잠시 떨어져있던 참이었다. 

layout-2016-2-15.jpg

타이 벨로와의 만남도 곧 성사됐다. 4일 벨로는 그녀와 함께 나이지리아 잡지 디스 데이 스타일의 커버 사진과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벨로는 자신의 SNS에 화보 사진을 올리며 "우리가 스타를 찾았다"고 전했다. 

올라주모크는 이 화보로 나이지리아의 유명인사가 됐다. 

뿐만 아니라 올라주모크는 가능성을 인정받아 나이지리아에 있는 모델 회사와 계약을 맺었다. 불과 2주 사이에 사진 한 장이 그녀의 인생을 바꾼 셈이다.

올라주모크는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며 "부모님이 정말 행복해한다"고 CNN에 전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