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만원 지하철서 대놓고 소변을.. 비난 봇물

0

kk.jpg

한 여성이 만원 지하철에서 아이에게 소변을 보도록 해 비난을 받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상하이스트는 상하이 웨이보(중국판 SNS)에서 회자되고 있는 사진을 인용해 한 중국 여성이 사람으로 가득 찬 지하철 내에서 어린 남자아이에게 소변을 보도록 해 빈축을 사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사진은 11일 한 상하이에 살고있는 웨이보 유저가 올렸으며 이후 상하이 모닝 포스트 계정에도 올라왔다. 이후 3000여 개가 넘는 비난의 댓글이 달렸다.

한 중국 누리꾼은 "사회적인 예의를 모르는 사람들이다. 다음에 또 이런 일이 발생하면, 그 사람과 가족들은 1년간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게 해야한다"고 말했으며 또 다른 이는 "다음 세대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교육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 속 인물들이 어떤 관계인지는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다. 일부 누리꾼은 이들이 상하이가 아닌 다른 지역에서 온 사람들일 것이라 추정하기도 했다. 춘제 연휴가 끝난 이후 고향으로 돌아가는 길이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그들의 고향이나 관계가 어떻든 공공장소에서 아이의 성기를 드러내고 소변을 보게 한 행동은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보인다.

한편 중국 지하철에서는 최근 닭발 등 냄새가 심한 음식을 먹거나 발톱을 깎는 등 공공질서에 어긋나는 행위를 하는 사람들이 빈축을 사고 있다. 중국에서는 법으로 객실 내 취식을 전면 금지하고 있지만, 벌금을 부과하는 일은 사실상 힘든 실정이다.

온라인편집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