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껴안아 떼어놓을 수 없었다”.. 대만지진서 숨진 대학생 커플

0

3115a92e00000578-3441898-image-a-9_1455189671420.jpg
지난 6일 대만 남부 지진을 덮친 지진 참사의 현장에서 서로를 꼭 끌어안은 채 숨진 대학생 커플이 발견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중국 CCTV뉴스에 따르면 지난 11일 규모 6.4의 강진으로 무너진 타이난(臺南)시 융캉(永康)구 웨이관진룽(維冠金龍) 빌딩을 수색하던 구조대원들은 한 남성이 여성을 가슴팍에 꽉 껴안은 채 건물 잔해 아래 묻혀 있는 것을 발견했다.

구조대원들은 남성이 여성을 워낙 단단하게 껴안고 있어 발굴 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두 사람을 분리할 수 없었던 대원들은 2시간 동안 시신이 훼손되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흙더미를 팠다.

한 구조대원은 참사 현장에서 "당신은 그녀를 보호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제 안심해도 됩니다"라고 말하며 망자의 넋을 위로했다.

두 사람은 타이난시 군산대학교에 다니는 대학생 커플 카이 맹지아(21)씨와 후앙 록신(여·21)씨였다. 이들은 사건 당일 현장을 지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6일 오전 3시 57분 대만 가오슝(高雄)시 메이눙(美濃)구를 진앙으로 한 리히터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타이난시에서만 9개 건물이 붕괴했으며 융캉구 웨이관진룽에서는 16~17층짜리 건물 4개 동이 맥없이 무너져 내려 잠을 자던 주민 수백 명이 매몰되는 참사가 일어났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