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생활하는 장노년층, 인지기능 더 좋다

0

201706261528255418.jpg

장노년층의 활발한 성생활이 두뇌를 젊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옥스퍼드대와 코번트리대 공동연구팀은 50~83세 남녀 73명(남성 28명, 여성 45명)을 대상으로 성생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뒤 이들의 두뇌기능을 측정했다.

그 결과 성관계를 매주 하는 그룹은 성관계를 매월 하는 그룹보다 성취점수가 평균 2점 더 높았다.

또 성관계를 전혀 하지 않는 그룹보다는 평균 4점 더 높았다.

성관계를 매주한다고 답한 사람은 37명, 매월 갖는 사람은 26명이었으며, 10명은 성관계를 전혀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특히 ‘언어 유창성’에서 가장 큰 차이를 보였다. 1분에 특정 알파벳으로 시작하는 단어를 얼마나 많이 말할 수 있는지 조사했다. 

또 복잡한 그림 디자인을 보고 그리거나 계 모양을 기억해 그리는 등의 시각적 검사에서도 더 높은 점수를 얻었다.

연구팀은 "성적으로 왕성한 고령자들이 사회생활을 더 열심히 하고 이를 통해 인지기능이 더 좋을 수 있다"면서 "뇌에서 신호를 전달하는 도파민·옥시토신 등 신경호르몬의 분비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노인학:시리즈B’ 최신호에 실렸으며, 22일(현지시간) 사이언스 데일리 등이 소개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