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교수님 어디 또 없나요?’ 엄마인 제자 위해 아이 안고 수업한 美 교수

0

1.jpg

"누구나 힘든 상황을 겪는다. 그리고 나는 그 상황을 이해하고 괜찮다고 생각한다"

사정상 아이를 학교에 데리고 올 수 밖에 없던 제자를 위해 아이를 직접 안고 수업을 진행한 미국 교수의 배려심이 훈훈함을 주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테네시 주 내슈빌의 데브리 대학교 경영대학원에 재학 중인 아만다 오스본은 이틀 전 2살배기 아들 재비어를 다른 사람에게 맡길 수 없는 상황이 되자 그를 데리고 수업에 들어갔다.

조용했던 교실도 잠시 재비어는 엄마 아만다를 향해 교수님에게 안기고 싶다고 칭얼대기 시작했다. 이어 재비어는 수업 중이던 교수를 향해 다가갔고 아만다는 당황했지만 교수님의 뜻밖의 행동에 안심할 수 있었다.

조엘 번코우스키 교수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 아이를 한쪽 팔로 안고 계속해서 수업을 이어갔다. 번코우스키 교수는 "누구나 그들만의 힘든 상황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며 아이를 안아줬다.

오스본은 "대학원이다보니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이 수업을 듣는 경우가 많다. 그렇기 때문에 학교에 아이를 데려오는 것이 특이한 일은 아니지만 그래도 교수님의 친절함과 인내심에 놀랐고 또 감사했다"고 전했다.

미국 언론은 작은 일화이나 학생이 계속 공부할 수 있도록 따뜻한 마음을 선사한 교수의 행동이 감동을 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