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나랑 결혼해줄래?’ 프러포즈 반지 사려 20년간 동전 모은 남성

0

웨이.jpg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서라면 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었나보다. 중국의 한 30대 남성이 프러포즈를 위해 20년동안 동전을 모은 사연이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20년 전인 10살 무렵 그는 여자친구에게 돈을 모으면 자신과 결혼을 하자고 이야기했고, 실제로 20년 동안 동전을 모아 얼마 전 여자친구를 위한 다이아몬드 반지를 사는데 성공했다.

지난 8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중국 안후이 푸양시에 사는 량량(30)이라는 이름을 가진 한 남성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량량은 최근 시내의 한 보석상에 동전 꾸러미 수십개가 들어있는 수레를 가지고 들어왔다. 여기에는 그 동안 자신이 모은 1만2000위안(약 225만원)이 들어있었다. 무게만 150kg에 달할 정도였다.

량량은 앞서 다른 보석가게에서 몇 차례 퇴짜를 맞았다. 반지를 팔고 싶어도 동전을 셀 엄두가 나지 않아 보석가게 주인들이 이를 거절했던 것.

그러나 이곳 보석가게 주인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흔쾌히 동전을 세고 반지를 팔겠다고 말했다. 이에 직원 4명은 10시간 동안 동전을 일일히 세는 수고를 해야했다.

보석가게 주인은 "이것이야 말로 진정한 사랑의 증표"라며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약속을 지킨 남성에게 많은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량량은 이후 여자친구에게 "내가 ‘돈을 모으면 나랑 결혼해줄래?’라고 말했던 20년 전이 기억나니?"라고 물으며 "지금 내가 네 반지를 살 만큼 돈을 모았다. 제발 결혼해줘"라며 프러포즈 했다.

이에 여자친구는 감동의 눈물을 흘리며 그의 프러포즈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량량이 들고온 동전들은 매장에 전시될 예정이며 동전을 세고 있는 직원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은 웨이보 등을 통해 확산되며 전세계 네티즌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