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만원으로 초호화웨딩 못지 않은 결혼식.. 英화제

0

201707171030355343.jpg
1000파운드(약 150만원)로 하객 100여명을 초대해 근사한 결혼식을 올린 신부를 1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소개했다.

영국 글래스고에서 살고있는 에밀리로즈 피츠패트릭(29)은 최근 불과 150만원으로 초호화웨딩 못지 않은 멋진 결혼식을 올렸다.

아트스쿨을 갓 졸업하고 구직 활동 중인 에밀리로즈는 예산에 제약이 있었다. 그러나 그는 생각을 조금만 바꾸면 얼마든지 멋진 결혼식을 올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201707171030352970.jpg
웨딩드레스는 한 저가 브랜드에서 60파운드(약 8만8000원)에 구매했고, 반지는 70파운드(약 10만원), 꽃은 50파운드(약 7만4000원)였다. 30파운드(약 4만4000원)짜리 케이크도 준비했다. 메이크업은 친구의 도움을 받았다.

가장 돈을 많이 든 부분은 결혼식장 대여비. 음식까지 제공되는 펍을 빌리는데 590파운드가 들었다. 펍은 커플이 가장 좋아하는 장소였다. 사진가에게는 200파운드를 줬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의 평균 결혼식 비용은 2만7000파운드(약 4000만원)이라고 한다. 에밀리로즈는 그에 10분의 1도 안되는 돈으로 멋진 결혼식을 꾸민 것이다.

201707171030363172.jpg
초대된 100여명의 가족과 친구들은 웃음이 끊이지 않는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꽃과 드레스를 결정하는데 스트레스를 받고 싶지 않았다"는 에밀리로즈는 결혼식을 준비하는 여성들에게 "다른 사람들을 의식하는대신 자신이 원하는대로 얼마든지 창의적으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멋진 휴가를 위해 좀 더 돈을 모을 수 있게 됐다"며 기뻐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