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웨딩드레스 기업 갑자기 파산.. 전 세계 신부들 ‘대혼란’

0

201707171102178040.jpg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국의 웨딩드레스 기업 ‘알프레드 안젤로’가 갑자기 파산해 그의 드레스를 입고 결혼하려던 예비 신부들이 대혼란에 빠졌다.

16일(현지시간) 미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14일 알프레드 안젤로가 법원에 파산신청을 제출해 미전역에 있는 60여 개의 웨딩숍을 닫고, 1400여 개 소매점에 대한 드레스 납품도 중단할 상황에 놓였다. 세계 34개국 2500곳으로의 드레스 수출 역시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법원에 낸 파산신청서에서 회사는 현재 자산이 5만달러(약 5600만원)에 불과하고 부채가 5000만달러(약 564억원)라고 밝혔다.

201707171102189109.jpg
올가을 결혼식을 앞두고 웨딩드레스를 주문했던 예비 신부들은 이날 안젤로의 웨딩숍으로 전화를 걸어 드레스 구매나 환불 여부를 묻는 등 패닉 상태에 빠졌고, 일부는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주문에 따른 드레스는 가능한 제작을 마칠 수 있도록 파산관재인에게 요청하겠다"면서 "(고객들에게) 엄청난 영향을 주게 될 것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1933년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에디트 피치오네가 디자인을 하고 그의 남편인 알프레드 안젤로가 제작·마케팅을 맡은 드레스 사업은 세계 최대의 웨딩드레스 기업 가운데 하나로 성장했다. 현재 피치오네의 후손들이 경영을 맡고 있다.

그러나 회사는 웨딩 산업의 스타트업(창업기업)들과 기존 드레스 제작기업들의 저가 경쟁으로 지난 몇 년 동안 경영 압박을 받았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