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루 같은 풍경… 여름이면 오아시스로 변하는 흰모래사막

0

201708091049305585.jpg
매년 여름이면 새하얀 모래 언덕 사이에 거짓말처럼 호수가 나타나 환상적인 풍경을 자아내는 사막이 있다.

남미 국가 브라질의 마리냐옹 주에 위치한 렌소이스 마라넨지스 국립공원에서는 매년 여름이면 사막에 크고 작은 석호가 나타난다. 이 공원은 브라질의 대서양 해안과 접한 총면적 1550km²에 달하는 국립공원이다.

이 공원은 전 세계적으로 새하얀 모래로 가득한 사막으로 유명하다. 7월부터 시작된 건기 동안 흰모래사막은 모래가 흩날려 기하학적인 무늬를 그리며 크고 작은 언덕을 만들어 낸다,

이후 1월부터 우기에 접어들면서 6월까지 집중적으로 비가 내린다. 이 시기 4~5월이 되면 지하수와 빗물이 고여 석호가 생기는 것이다.

201708091117086391.jpg
놀라운 점은 이 시기에 사막에서는 볼 수 없는 다양한 생물이 모습을 드러낸다. 석호에는 물고기와 개구리, 갑각류가 나타나며 이 생물들을 잡아먹기 위해 거북이와 새들도 몰려 든다.

이 석호들 중에는 최대 수심 3m에 달해 30도에 이르는 기온을 맞아 자연 그대로의 천연 수영장으로 탈바꿈된다, 더욱이 물은 에메랄드 빛깔로 이 아름다움을 보기 위해 매년 수많은 관광객이 이곳을 찾는다.

인근 도시에서는 새파란 호수와 새하얀 모래를 한눈에 바라보기 위해 경비행기나 헬기로 관광객을 태우기도 한다. 우기가 끝날 무렵 경비행기를 타고 하늘로 올라가 내려다보는 렌소이스 마라넨지스 국립공원의 모습은 가히 자연의 경이로움을 만끽할 수 있다.

렌소이스 마라넨지스 국립공원은 생태 보전을 이유로 자동차 출입은 제한하고 있으나 입장은 무료다.

demiana@fnnews.com 정용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