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생활할 수 있는 곳까지.. ‘거꾸로 집’ 들어보셨나요?

0

201708111002109476.jpg
뒤집힌 집에서 살 수 있을까요?

브라질 산 마테우스에 살고 있는 은퇴 건축가 발데비노 미구엘 다 실바 씨는 완전히 뒤집힌 집을 만들었다. 전체적으로 살구색이 도는 발데비노 씨의 집은 삼각 지붕이 바닥에, 출입문은 2층에 달려 있다.

그의 집은 화분까지 뒤집혀 설치돼있을 정도로 치밀하게 설계됐다. 발데비노 씨는 "전통적인 집 설계에서 벗어나고 싶었고, 아내가 말렸지만 스스로 도전하기로 했다"고 집 완성 당시 심경을 전했다.

발데비노 씨의 ‘거꾸로 집(Upside down House)’은 실제 거주할 수 있다. 진짜 출입문은 건물 뒤에 있고, 1층에 부엌과 화장실, 2층에 침실 2개가 있다. 이 집을 완성하기까지 3년이 걸렸고, 현재는 관광명소에 가까운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 집이 특히 주목 받는 이유는 역시 ‘생활할 수 있는 집’이라는 점이다. 이전에도 뒤집힌 집은 여럿 존재했다. 폴란드 건축가 이렉 글로바키와 마렉 로잔스키가 만든 집은 가구까지 거꾸로 매달려 있다. 생활 공간이라기보다는 지역 랜드마크에 가깝다.

201708111002119755.jpg
201708111002108471.jpg

ocmcho@fnnews.com 조재형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