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커피 두 잔, 과음으로 인한 간 손상 막는다

0

gettyimagesbank_465639790_s-1.jpg
하루에 커피 두 잔을 마시는 것이 과음으로 인한 간 손상 위험을 절반으로 줄여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영국 사우스햄튼대학 연구팀은 커피를 꾸준히 섭취할 경우 간경화 발생 위험이 44%까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6개국에 사는 남녀 50만명을 대상으로 장기간에 걸쳐 진행된 9가지 연구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하루에 커피 두 잔을 마신 사람은 간경화에 걸리거나 간 질환으로 인해 사망할 가능성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간경화는 알코올과 같은 독소나 C형 간염 감염 등으로 생기는 간질환이다. 간경화는 심한 경우 간부전이나 암을 유발하는데, 이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매년 100만명의 사망자가 발생한다.

연구팀은 "커피의 효과는 간 질환을 막기 위한 약의 효과와 비슷하다고 해도 손색이 없다"며 "또한 커피는 다른 약과 달리 좀 더 안전하다는 장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커피에는 카페인을 비롯해 클로로겐산, 멜라노이드, 펜타사이클릭 디터펜, 카와웰, 카페스톨 등 수천가지의 화합물이 들어있는데 이러한 성분은 생물학적 활동과 인간의 건강에 많은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과학 저널 ‘영양 약물학 및 치료(Alimentary Pharmacology and Therapeutics)’에 게재됐으며 영국 데일리메일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