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딸 살리고 익사한 엄마.. 美 전역 ‘눈물바다’

0

201709011109371925.jpg
허리케인 하비가 쏟아낸 폭우로 불어난 물에 휩쓸려 익사한 엄마의 등에 매달린 채 버티다 가까스로 구조된 3세 여아가 건강을 회복해 30일(현지시간) 퇴원한다.

미국 CNN, 워싱턴포스트(WP) 등 언론에 따르면 이 3세 딸 조딘 그레이스와 사망한 엄마 콜레트 설서(41)의 안타까운 사연이 미국 전역을 눈물 바다로 만들었다.

당시 인명구조대는 홍수가 난 휴스턴 이곳저곳을 배를 타고 돌아다니고 있을 때 저 멀리 수면에 작은 핑크색 가방이 움직이는 걸 봤다.

저체온증으로 바들바들 떨고 있던 그레이스는 놀랍게도 물에 잠긴 엄마 를 꼭 붙들고 있었는데, 엄마는 이미 죽은 뒤였다.

물이 계속 높아지던 상황이라 구조대가 조금만 늦게 왔거나 엄마가 더 깊은 곳으로 휩쓸려갔다면 아이도 숨질 뻔한 상황이었다.

구조대원인 캐롤 라일리는 "엄마가 아이를 물위에 떠 있게 하려고 막판까지 최선을 다한 것 같다"고 말했다.

텍사스주 경찰에 따르면 그레이스는 매우 건강한 상태로 퇴원했다. 그러나 아이는 엄마의 죽음을 모르는 듯 밝은 모습이어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모녀를 구한 구조대원은 "자신의 목숨을 버려서라도 아이를 구하려 한 모성애의 증거"라며 "참담하다" 말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