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라미드서 노출사진 찍은 女모델.. 체포 뒤 석방

0

201709111312252302.jpg
벨기에 출신 여성 모델이 이집트 카이로 기자 피라미드 등에서 찍은 누드 사진을 인터넷에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8일(현지시간) 걸프뉴스 등에 따르면 여성 모델인 마리사 파펜은 최근 개인 웹사이트에 피라미드를 비롯해 이집트 남부 룩소르의 카르낙 신전 등을 방문해 나체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파펜은 올해 4월 제시라는 친구와 이집트를 방문했고, 고대 유적에 영감을 받은 이 친구의 제안으로 사진을 촬영했다고 웹사이트를 통해 설명했다.

파펜은 그간 전세계의 유명한 곳에서 누드 사진을 자주 찍어왔다.

사진이 알려지자 이집트에선 파펜이 신성한 고대 이집트의 유적을 모욕했다는 비판 여론이 일었다.

이집트 문화유산부는 이에 대해 "아마 사진이 합성됐거나 한참 전에 찍었다가 최근에 배포된 것 같다"며 "고대 유적에서 그런 촬영이 이뤄진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집트 정부의 해명에도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이집트 의회 의원 아흐마드 이드리스는 "이집트뿐 아니라 인류의 역사와 소중한 유산의 가치를 훼손한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면서 정부의 단호한 대책을 촉구했다.

파펜은 "카르낙 신전에서 경비원에게 체포돼 법원에서 재판을 받았다"며 "이집트에서 허용되지 않는 피부색 속옷을 입고 아무것도 모르고 춤을 춘 멍청한 관광객으로 행세했다"고 말했다.

또 판사가 경고만 주고 이들을 석방했으며, 체포 당시 사진을 메모리카드에서 지웠지만 나중에 이를 복원했다고 설명했다.

이집트는 세속 이슬람 국가이지만, 예술 작품이라도 여성의 과도한 노출을 꺼리는 분위기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