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중 2주씩 쉬었더니 ‘놀라운 효과’.. 방법은?

0

201709211047506117.jpg
계속 다이어트를 한 사람들보다 다이어트 중 2주씩 휴식기를 가진 사람들이 더 많은 체중을 감량했다.

호주 타즈매니아대 연구팀은 25-54세 사이 비만한 남성 51명을 16주 동안 계속 다이어트를 하는 그룹과 같은 기간 2주 동안은 다이어트를 2주 동안은 휴식기를 가진 그룹으로 나눠 조사했다.

다이어트 기간에는 자신에게 필요한 열량의 3분의 1만 섭취하도록 했다.

그 결과 2주 마다 다이어트 휴식기를 가진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다이어트를 한 사람들보다 체중이 더 많이 줄어들었다. 이들은 평균 약 8kg을 감량했다. 또 다이어트 종료 6개월 후에도 체중이 더 잘 유지됐다.

연구를 이끈 누알라 번 교수는 "계속해서 에너지 섭취량을 줄이면 신진 대사가 예상보다 더 크게 감소해 ‘기근 반응’이 일어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즉, 음식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아 몸이 힘들다고 느껴지면 몸을 보호하도록 식욕을 돋우고, 더 적은 열량을 태운다는 말이다.

번 교수는 2주간 쉬어가는 다이어트 방법도 소개했다.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자신의 몸이 현재의 몸무게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열량을 아는 것이다.

다이어트 시작 후 첫 2주간은 그 열량의 3분의 1만 섭취한다. 그런 다음 2주가 지나면 원래 필요한 열량 만큼 음식을 먹는다. 100칼로리 정도 적게 먹으면 더 좋다.
번 교수는 휴식기라고 해서 무조건 많이 먹는 게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장기적인 다이어트에 성공하기 위해 우리 몸이 어떻게 돌아가는 지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비만’ 저널 최신호에 실렸으며 20일(현지시간) 미 투데이 뉴스 등이 소개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