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쉬는데 피곤하다면 비타민D 결핍 의심

0

201710051102228086.jpg
쉬어도 쉬어도 피곤한 느낌이 든다면 비타민D가 부족하기 때문일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이 소개했다.

스코틀랜드 퀸마거릿대학교 이마드 알두자이리 박사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의 자전거 운동 능력을 비타민D 섭취 이전과 이후로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비타민D를 충분히 섭취한 실험 참가자들이 더 적은 힘으로 더 많이 자전거를 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D는 피부가 태양 자외선에 노출되었을 때 체내에서 합성되며 매일 피부의 10%를 자외선에 15~30분 노출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비타민D가 만들어진다.

이렇게 얻어진 비타민 D는 신체 에너지 수치를 증가시키고 혈압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고 알려졌다.

알두자이리 박사는 비타민D 결핍은 피로 유발뿐 아니라 인슐린 저항 증후군, 당뇨, 류머티즘 관절염, 특정 암 발병 등과도 관련이 있다고 경고했다.

전문가들은 햇볕을 통해 비타민D를 섭취하는 것이 좋지만, 결핍상태에 있다면 의사의 권고에 따라 보충제를 먹는 것도 좋다고 설명했다.

비타민D가 풍부한 식품에는 기름기 많은 생선(연어, 참다랑어, 고등어), 버섯, 계란 등이 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