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잘 자고 싶다면, 무거운 이불 덮으세요”

0

gettyimagesbank_488097769_s.jpg
무거운 이불을 덮고 자는 것이 불안감을 줄여주고 불면증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영국 메트로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불면증과 관련된 여러 연구 결과를 인용해 무게감이 있는 이불이 우리를 차분하게 만들고 수면의 질을 향상시킨다고 밝혔다.

숙면을 취하는 것은 우리 건강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 잠이 부족하면 집중력과 생산력이 저하되며 불면증이 지속될 경우 심장마비와 같은 심각한 질병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무거운 이불의 적당한 압박감은 신체적·심리적 긴장감을 풀어주며 이는 포옹을 하는 것과 비슷한 효과를 낸다.

또한 몸에 어느 정도의 압력이 가해지면 마음이 차분해지는 세로토닌 분비가 증가하는데, 세로토닌이 충분하게 분비되면 저녁에는 세로토닌이 멜라토닌으로 변환되면서 잠을 잘 자게 도와준다.

신생아가 포근하고 부드러운 이불을 덮으면 더 큰 편안함을 느끼고 잠을 잘 자는 것과 같은 것이다.

이와 관련해 국립 수면 학회는 "멜라토닌이 만들어지면 약 12시간 동안 머물러 있게 되는데, 이 때문에 사람들이 잠을 자는 동안 숙면을 취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온도 변화에 민감하거나 호흡기 질환 등을 앓고 있는 경우에는 무거운 이불 덮기를 피해야 한다고 매체는 전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