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긴 남성, 대장암 위험 더 높다.. 이유는

0

201710131434261530.jpg
다리가 긴 남성들이 짧은 남성들에 비해 대장암 발생률이 평균 4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미네소타 대학 의대 역학과 연구팀은 지난 20년 간 남녀 1만4500여명이 참여한 동맥경화 위험연구의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신장, 상체 길이, 다리 길이 등 3가지 특징과 대장암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남성의 경우, 다리가 가장 긴(평균 90cm) 그룹이 가장 짧은(79cm) 그룹에 비해 대장암 발생률이 9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은 통계학상 의미를 부여할만한 차이가 없었다.

연구를 이끈 기욤 오니아갈라 연구원은 다리가 길면 대장의 길이도 길어 대장암이 발생할 수 있는 표면적(surface area)도 많아지기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리 길이에 영향을 미치는 성장호르몬 증가가 대장암을 촉진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추측했다.

오니아갈라 연구원은 사춘기에 증가하는 성장호르몬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1’가 지나치게 높으면 대장암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이전 연구를 근거로 들었다.

이 연구 결과는 지난해 미국암연구학회에서 발표됐으며, 라이브 사이언스 등이 소개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