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운전자 없는’ 완전자율주행차 첫 등장

0

201711080924343568.jpg
구글의 자율주행차 ‘웨이모’가 세계 최초로 운전석에 사람이 앉지 않는 완전 자율주행 차량을 공공도로에서 선보였다.

7일(현지시간) 미 CNBC등에 따르면 웨이모는 이날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일반도로에서 ‘운전자 없이’ 승객만 태운 완전 주행차량 3대가 주행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웨이모는 지난 4월부터 피닉스 주민들을 대상으로 자율주행버스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이 시범 운행에는 오작동을 제어할 수 있도록 직원이 운전석에 앉아있었다. 사람이 앉아 있지 않은 완전 자율 모드로 일반도로에 주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자율주행 택시 영상보러가기

뒷좌석에 앉은 승객들은 내비게이션과 같은 스크린을 통해 주행 코스와 해당 지역의 제한속도, 자율주행 차량이 보행자에게 양보하고 있는지 등의 세부적인 정보를 볼 수 있다.

웨이모는 "운전자 없는 차량이 승객을 출퇴근시키거나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711080925017946.jpg
웨이모는 안전을 위해 초기에는 차량 후방에서 직원들이 뒤따르며 비상사태 발생시 자율주행차를 멈출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이 시험 과정을 거친 후에는 피닉스와 다른 지역으로 자율주행택시 서비스를 정식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웨이모는 이 자율주행차를 100대에서 500대로 늘릴 계획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서비스 내용이나 이용 가격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201711080925017974.jpg
존 크라프칙 웨이모 최고경영자(CEO)는 포르투칼 리스본에서 열린 웹써밋 행사에서 "완전 자율주행 기술이 왔다"면서 "앱을 사용하는것 처럼 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완전 자율주행 차량 호출 서비스 시장에서 웨이모의 강력한 라이벌인 우버 역시 피츠버그 등지에서 자율주행 택시를 시범 운행했지만, 아직 차량의 운전석에는 직원이 앉아 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