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먹는 쌀밥.. 칼로리 60% 줄이는 법

0

201711131614414688.jpg
쌀밥은 한 공기(200g)에 240칼로리 정도로 꽤나 높은 열량을 자랑한다. 때문에 체중 감량을 할 때 반드시 줄여야 할 음식으로 꼽히지만 우리의 주식인 만큼 쉽지 않은게 사실이다. 그런데 쌀밥의 열량을 절반 정도 뚝 떨어뜨릴 수 있는 방법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준비물은 코코넛 오일과 냉장고다. 

스리랑카 화학공학대학의 수드하이르 제임스 박사팀은 끓는 물에 코코넛 오일 1티스푼 섞고 쌀을 반 컵(105g) 넣어 20~25분 끓여 만든 쌀밥을 12시간 냉장하면 쌀밥의 칼로리가 50-60%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쌀에는 소화가 잘 되는 전분과 잘 안 되는 저항전분이 들어있다. 전분 즉 탄수화물은 체내로 흡수돼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는 것과 달리 소장에서 분해-흡수가 되지 않는 저항전분은 칼로리가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이에 착안해 제임스 박사는 쌀 속의 저항전분을 늘리면 쌀의 칼로리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판단, 스리랑카에서 생산되는 38종류의 쌀로 실험을 진행해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

제임스 박사에 따르면 코코넛 오일은 밥이 끓을 때 전분의 과립 속으로 들어가 구조를 바꿔 저항전분으로 만든다.

또 이렇게 만든 쌀밥을 냉장하면 녹말의 물에 잘 녹는 부분인 아밀로오스 분자들 사이에 수소결합이 이루어지면서 또다시 저항전분으로 바뀐다.

냉장한 쌀밥은 다시 데워 먹어도 저항전분의 양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이 방법은 쌀밥의 맛을 다소 떨어뜨릴 수 있지만 탄수화물 과다섭취에 의한 비만 위험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화학학회’에서 발표됐으며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이 소개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