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인 줄 알았는데 아빠.. 깜짝 놀랄 동안

0

201712201514157926.jpg

중화권 톱스타 판빙빙인 ‘초동안’을 자랑하는 아버지를 공개했다.

19일(현지시간) 판빙빙은 웨이보를 통해 최근 한 프로그램에서 아버지 판타오씨와 함께 오른 무대 사진을 공개했다.

판빙빙 부녀는 공익 프로젝트 주제곡인 ‘애리적심’을 듀엣으로 열창, 주목을 받았다.

눈길을 끄는 건 판빙빙 아버지의 동안 외모. 올해 61살인 그는 나이보다 훨씬 어려보이는 외모로 시선을 끌었다.

판빙빙의 오빠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잡티 없는 피부와 늘씬한 몸매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판타오씨는 중국 문예공작단 출신으로 지난 2016년 4월에는 윤아와 임경신 주연의 드라마 ‘무신조자룡’의 주제가인 ‘자룡’을 불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