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기부전, 증상없는 초기 심혈관질환 위험 신호

0

201712201644067579.jpg
발기부전이 증상없는 초기 단계 심혈관질환이 진행되고 있음을 나타내는 ‘경고’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뱁티스트 헬스 사우스 플로리다 추크우에메카 오손두 박사팀은 발기부전과 초기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의 연관성을 조사한 28개 연구 논문을 종합 분석했다.

그 결과 발기부전은 동맥경화 초기 징후를 나타내는 표지들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었다.

우선 발기부전 환자는 혈관내피세포의 기능이 손상돼있었다. 동맥경화의 초기에 나타나는 이 증상은 혈관이 충분히 확장하지 못해 혈액순환이 충분하게 되지 않는다. 

또 뇌로 들어가는 혈관인 경동맥 벽의 내막-중막 두께가 증가했다. 이 역시 동맥경화의 초기 신호로 경동맥 벽이 두꺼워지면 뇌졸중이나 심근경색 위험이 높아진다.

연구진은 고령 남성들보다 발기부전 연관 증상으로 처음 병원을 찾은 젊은이들에게 이 연구 결과가 특히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나이가 어린 남성들의 경우 고령자들보다 심혈관질환 검사를 덜 하기 때문이다.

이같은 남성들은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기 때문에 보다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고 혈압 관리, 운동, 식습관 개선 등 예방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15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 ‘혈관의학’에 발표됐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이 소개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