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 전 목숨 구해준 은인.. 알고보니 지금의 남자친구

0

201801011541572965.jpg
사랑할 운명이었을까?

말레이시아 매체 굿타임스는 대만에 거주하고 있는 여성 린 샤오펜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전했다. 린은 지난 2008년 지혈이 잘 안되는 장애를 겪었다. 그녀는 대량의 혈액을 수혈해야만 살 수 있었지만 적합한 혈액을 찾는 게 어려웠다.

그러던 중 운명처럼 헌혈자가 나타났다. 이 혈액 기증자는 응급 상황이던 린을 구했고 이후에도 정기적으로 병원을 찾아 혈액을 공급했다. 덕분에 린은 건강한 삶을 되찾을 수 있었다.

일상으로 돌아간 린은 2015년에 리안 지쳉이라는 남자를 만나 달콤한 연애를 시작했다. 최근 둘은 결혼을 약속했고 린은 "9년 전 내 생명을 구해준 은인이 있다"며 "꼭 만나서 감사하다고 인사하고 싶다"고 남자친구에게 말했다.

그녀의 이야기를 듣던 리안이 더 크게 놀랐다. 그는 스무살 때부터 같은 병원에서 헌혈을 했던 것. 린은 병원을 찾아 당시 혈액 기증자의 이름을 물어봤고, 운명처럼 ‘리안 지쳉’이라는 이름을 듣게 됐다.

린은 다수 매체에 "지금의 남자친구에게 진정한 사랑을 느꼈고,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까지 들었다"며 "생명의 은인이었다니 이게 운명인가 싶다"라고 벅찬 감정을 전하기도 했다.

ocmcho@fnnews.com 조재형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