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사랑의 맛? 초콜릿, 성욕 증진 효과

0

201802131317171893.jpg
초콜릿은 오랜 ‘사랑의 묘약’이다. 고대 잉카 제국에서 초콜릿을 강장제로 사용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을 정도. 초콜릿 속 성분들은 사랑의 감정을 느끼도록 하며, 성욕을 증진시키는 효과가 있다.

이탈리아 비타-살루테 산 라파엘대 안드레아 살로니아 교수팀은 성인여성 163명을 대상으로 약 10년간 초콜릿 소비와 성생활 만족도를 조사·분석했다. 참가자들의 평균 나이는 35.3세 였다.

그 결과 적어도 매일 한 번씩 초콜릿을 즐긴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성적 욕구가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초콜릿이 여성의 성생활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초콜릿은 식품이라기 보다 약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생리주기에 따라 기분이 좌지우지되는 여성들이 성기능에 있어 곤란을 겪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치료하는데 초콜릿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연구진은 조언했다.

남성들에게는 초콜릿 속 ‘키스펩틴’ 성분이 사랑의 감정과 성욕을 높인다. 영국 임페리얼컬리지 런던 월지트 딜로 박사팀은 최근 초콜릿 속 키스펩틴이 ‘정신적 비아그라’가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평균 연령 25세의 남성 29명에게 이 호르몬을 주사한 뒤 자기공명영상(fMRI)으로 뇌를 관찰한 결과 사랑이나 성욕을 담당하는 뇌 변연계 여러 부위의 활성이 주사를 맞지 않았을 때보다 증가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초콜릿 속 ‘페닐에틸아민’은 뇌에서 행복 호르몬 도파민을 분비하는 방아쇠 역할을 해 기분 좋은 상태를 유지하게 한다.

페닐에탈아민은 좋아하는 이성을 바라보거나 이성의 손을 잡을 때와 같이 사랑하는 감정을 느낄 때 분비되는 물질로, 보통 100g의 초콜릿 속에 약 50~100mg 정도 포함돼 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