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과체중·비만하면 더 해롭다

0

201803071322072777.jpg
남녀노소를 불구하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건강이 나빠진다. 오죽하면 ‘만병의 근원’이라는 말이 나왔을까. 안그래도 해로운 스트레스가 살이 찐 사람들에게는 더욱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브랜다이스대 연구팀은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들이 반복된 스트레스에 노출됐을 때 정상인 사람에 비해 체내 염증을 유발하는 단백질 인터류킨-6(IL-6)이 매우 증가한다고 국제학술지 ‘뇌·행동·면역’ 발표했다.

IL-6 증가는 동맥경화, 당뇨병, 지방간, 암 등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실험참가자들을 정상 체중, 과체중, 비만 그룹으로 나눠 계속해서 어려운 암산 시험 같은 문제를 풀도록 하는 등 이틀간 고강도 스트레스에 노출시켰다.

이후 타액 샘플을 체취해 조사한 결과 첫날은 정상 체중 그룹과 과체중·비만 그룹의 IL-6 수치가 비슷했다.

그러나 스트레스가 반복된 둘째날에는 과체중·비만 그룹의 IL-6 수치가 2배로 뛰었다. 정상 체중 그룹은 변화가 없었다.

스트레스가 반복되면 과체중·비만한 사람은 정상 체중인 사람에 비해 생리학적 영향이 훨씬 크며, 스트레스에서 회복되는 속도도 느리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는 스트레스가 과체중이나 비만한 사람에게 더욱 질병 위험을 높이는 중요한 이유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