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연인, 부부일수록 상대방 슬픈 감정 잘 몰라.. 왜?

0

201803131419049916.jpg
함께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 연인이나 남편 혹은 아내의 기분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기 쉽다. 과연 그럴까?

오래된 연인이나 부부는 상대방의 행복한 감정은 잘 느끼지만, 슬픔이나 외로움 또는 울적한 심정 등 부정적인 감정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서던메소디스트대 심리학과 연구진은 커플들이 상대방의 기분을 얼마나 잘 파악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2년 이상 관계가 지속된 커플 51쌍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이들 남녀에게 일주일 동안 자신과 자신이 느낀 상대방의 기분을 매일 기록하도록 했다. 그 결과 성별과 관계없이 상대방의 긍정적인 감정은 쉽게 파악했지만, 슬픔이나 외로움, 울적함 등 부정적인 감정은 잘 이해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이끈 크리스티나 쿠로스 박사는 오래된 연인이나 배우자의 경우 상대방도 나와 같은 방식으로 느낀다고 여기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상대방의 부정적인 감정을 매번 정확히 파악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이런 경향이 쌓이고 쌓이면 관계에 문제가 될 수 있다"면서 "상대방이 평소와 조금 다른 것 같다면 오늘 하루가 어땠는지 물어보라"고 조언했다.

쿠로스 박사는 감정을 파악하는 일이 배우자의 책임은 아니지만, 대화를 통해 상당 부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가족과정’ 저널 최신호에 실렸으며 10일(현지시각)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이 소개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