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상대 대부분 ‘잘 아는 사람’

0

201804101601033833.jpg
미국에서 불륜 상대는 대부분 평소 친한 친구 등 잘 아는 사람일 확률이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콜로라도대 심리·신경과학과 연구진은 미국에서 46년간 진행된 ‘일반사회조사’의 최근 9년 치 자료를 바탕으로 미국 성인남녀 1만3030명의 응답 내용을 분석했다.

그 결과 먼저 응답자 중 남성의 약 21%, 여성의 약 13%가 인생의 어느 시점에서 불륜을 저지른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중 절반이 넘는 53.%는 바람을 피운 상대가 친한 친구 등 평소 ‘잘 아는 사람’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약 29.5% 역시 이웃, 직장 동료, 오래 알고 지낸 지인 등 ‘아는 사람’이었다고 답변했다.

나머지 소수의 답변만 ‘우연히 알게 된 사람’이었다.

공동저자인 마크 위즈만 교수는 "불륜 경험, 불륜에 관대한 사회 분위기, 가벼운 성관계의 용인 등이 부정 행위에 관여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위즈만 교수는 또 "낮은 관계 만족도는 불륜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면서 "종교 행사 참석 부족, 일과 관련된 기회들, 불륜이 받아들여지는 사회 집단 등 여러 상황 변수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가족 심리학 저널에 게재됐으며 4일(현지시각) 미 덴버채널 등이 소개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