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나, 폐 건강에도 효과.. 폐 질환 발생률 ‘뚝’

0

201804111343515497.jpg
심혈관 기능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사우나가 폐 건강에도 유익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브리스톨대와 핀란드 동부대학 공동연구진은 42세~61세 사이의 성인 남성 1935명을 대상으로 사우나 빈도수와 건강 상태를 25년간 기록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에게 사우나를 얼마나 자주 하는지 묻고 흉부 감염, 만성 폐쇄성 폐 질환(COPD), 천식 발작, 폐렴 여부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일주일에 2~3번 사우나를 하는 사람들은 거의 또는 전혀 사우나를 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폐렴 발생률이 27% 낮았다.

사우나를 일주일에 4번 이상 하는 사람은 폐렴 발생률이 41%까지 떨어졌다. 또 사우나를 자주 하는 사람은 천식 발작과 만성 폐쇄성 폐 질환으로 인한 합병증도 덜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연구는 남성만을 대상으로 했지만, 여성도 결과는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다만 연구진은 사우나가 ‘즐길 수 있는 편안한 활동’이지만, 고온 스트레스가 몸에 과도한 부담을 주는 경우에는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여기에는 최근 심장 발작을 일으킨 사람, 저혈압에 걸리기 쉬운 사람이 포함됐다.

이 연구 결과는 지난해 ‘유럽 역학 저널’에 실렸으며 최근 영국 인디펜던트 등이 소개했다. 

사우나의 건강 증진 효과에 대해 앞서 핀란드 동부대학 야리 라우카넨 임상의학 박사팀은 30분 정도의 사우나가 혈압을 내리고, 혈관탄성도를 개선하는 등의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박사팀은 또 20년에 걸쳐 사우나 빈도와 치매 발생률을 비교·분석한 결과, 사우나를 일주일에 4~7번 하는 그룹이 일주일에 한 번 하는 그룹에 비해 알츠하이머 치매를 포함, 모든 형태의 치매 발생률이 66% 낮았다고 밝혔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